담임목사칼럼

고난주간을 이렇게 보냅시다.

박혜성목사 2017.04.12 14:57 조회 수 : 13

No.15 "고난주간을 이렇게 보냅시다." (2017년 4월 9일)

사각형입니다. 독교인에게 일 년 중 가장 중요한 한 주간은 오늘 고난주일부터 다음 주 부활절까지 한 주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오늘 예루살렘 성에 입성하시고, 오는 금요일에 십자가에 달려 죽으셨다가 오는 주일, 죽은 지 3일 만에 부활하셨기 때문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려 죽으실 비장한 각오로 입성하실 때 많은 무리들이 종려나무(Palm tree) 가지를 흔들며 환영했기 때문에 ‘종려주일’이라고 하고 오는 금요일을 ‘성 금요일’이라고 하며, 오는 주일은 사망 권세를 이기신 ‘부활절’로 지키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오늘부터 한 주간이 기독교의 가장 중요한 한 주간입니다. 이 한 주간이 없었다면 우리는 죄에서 구원받을 수도 없고, 죄의 심판을 받아 영원한 지옥의 형벌을 받을 수밖에 없는 운명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실 때 갈보리 언덕에 세 십자가가 서 있었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양옆에 두 행악자, 즉 두 강도가 함께 처형당했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이사야서와 시편에 예언된 말씀이 성취된 것입니다(사 53, 시 22:6-8, 시 22:18). 세 십자가가 서 있는 이 언덕을 ‘갈보리’(Calvary)라고도 하고, ‘골고다’(Golgotha)라고도 하는데, 갈보리는 라틴어이고 골고다는 ‘아람어’ 말입니다. 그 말의 뜻은 ‘해골 곳’(The place of skull)이란 뜻으로 헬라어로는 ‘크라니온’(Kranion)이라고 합니다. ‘해골 곳’이라고 하는 이유는 그 언덕을 멀리서 바라볼 때 해골처럼 생겼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고난주간에 성도는 어떻게 지내야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까. 종려주일을 보내며 부활주일을 기다리는 고난주간 한 주간 동안 우리의 신앙적 삶의 자세는 어떠해야 합니까?

첫째로, 고난주간에 십자가의 은혜와 위로와 생명을 더욱 가까이 누리기를 사모하는 것입니다.

한 주간이라도 말씀을 읽고 영혼의 양식을 삼으며 묵상하는 것입니다.

둘째로, 고난주간을 의미 있게 보내기 위해서 섬김의 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참된 종의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잘 섬기기 위해서는 남에 대한 배려의 마음이 먼저 있어야 합니다.

셋째로, 절제의 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고난주간의 절제는 나에게 필요하고 유익한 것은 잠시 멈추고 십자가 앞으로 더욱 가까이 나아가고자 하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0 온 천하보다 귀중한 영혼을 주님께로! 박혜성목사 2017.08.23 6
79 온 천하보다 귀중한 영혼을 주님께로! 박혜성목사 2017.08.23 17
78 받은 은혜를 헛되이 하지 말라 박혜성목사 2017.08.23 29
77 지금은 은혜 받을 때입니다. 박혜성목사 2017.08.01 20
76 지금은 새로운 열광을 시작할 때입니다. 박혜성목사 2017.08.01 5
75 넘치는 하나님의 은혜 2 박혜성목사 2017.08.01 10
74 넘치는 하나님의 은혜 박혜성목사 2017.07.12 21
73 심령의 밭에 웃음꽃을....... 박혜성목사 2017.07.12 8
72 복된 만남을 주선합시다2 박혜성목사 2017.07.12 8
71 복된 만남을 주선합시다1 박혜성목사 2017.07.12 14
70 행복한 가정6-기도로 하늘 문이 열려있는 가정 박혜성목사 2017.06.10 15
69 행복한 가정5 박혜성목사 2017.06.10 4
68 행복한 가정4-서로의 단점을 장점으로 감싸주는 가정 박혜성목사 2017.05.31 17
67 행복한 가정3-예수 그리스도를 중심한 가정(3) 박혜성목사 2017.05.23 8
66 행복한 가정2-예수 그리스도를 중심한 가정(2) 박혜성목사 2017.05.23 7
65 행복한 가정1-여호와를 경외하는 가정 박혜성목사 2017.05.09 10
64 주여, 최고의 복을 누리는 가정 되게 하소서! 박혜성목사 2017.05.09 11
63 사고방식을 바꾸라 박혜성목사 2017.04.23 14
62 부활주일을 맞으며........ 박혜성목사 2017.04.23 0
» 고난주간을 이렇게 보냅시다. 박혜성목사 2017.04.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