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나눔터
조회 수 27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2014년 5월 22일. 지난 4월 16일 '세월호' 침몰 사건이 있던 날로부터 36일이 지난 날입니다.  한 달 하고도 6일이 지났지만 아직까지도 시신 16구를 건져 올리진 못했죠. 궁극적인 원인은 한 생명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 우리 삶의 태도에 있을 것입니다.


 


꽃도 피워보지 못한 채 숨진 학생들의 영혼을 누가 감히 달랠 수 있을까요? 유족들에게 어떤 말이 위로가 될 수 있을까요? 그저 곁에서 함께 아파하고 울어주는 것만이 살아 있는 자로서 그분들에게 할 수 있는 도리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기사 관련 사진

▲ 북교동교회(담임: 김주헌 목사) 권사님들의 자원봉사 


    아침 일찍, 그곳에 당도한 북교동교회 권사님들이 수건을 예쁘게 접고 있네요. 하나 하나 곱게 접어 플라스틱 통에 차곡차곡 담고 있습니다. 비록 나이가 들어 손 마디는 투박하지만 이보다 더 고운 손가락이 어디에 있을까요?

ⓒ 권성권

 


 


사실 그들을 위로하고 섬기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이 앞서 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에서야 교회 교회 식구들과 함께 그곳을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늦은 감이 없지 않았지만 그나마 학생들의 영혼과 유족들에게 빚진 마음을 달래는 심정이었죠.


 


우리는, 담임목사님의 뜻을 받들어, 진도군교회연합회에 합류하여 한 팀은 팽목항에서, 다른 한 팀은 실내체육관에서 그 일을 각각 섬기기로 했습니다. 물론 우리가 한 일은 초라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본부에서 여러 음료와 속옷과 양말과 치약과 칫솔과 같은 여러 구호품들을 받아와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게 다였기 때문이죠.


 













기사 관련 사진

▲ 등대 


    아이를 잃은 아빠와 엄마가 외치는 소리가 저 멀리 등대쪽에서 들려왔습니다. 얼마나 울었을까요? 이제는 지쳐서 돌아오는 발길인 것 같습니다. 뭐라고 위로해 드려야 할까요? 인간의 위로는 그 어떤 위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 권성권

 


 


"빨리 돌아와, 아빠가 기다릴게."

그 사이 우리 부스가 있는 뒷편의 등대 쪽에서 외마디 외치는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그 순간 나는 밖을 나가 그곳을 바라봤더니, 그 소리는, 한 중년 남성이 저 멀리 바다를 향해서 외친 소리였습니다. 하루 속히 아빠 품으로 돌아와 달라고 애원하는 소리 말이죠.



  











기사 관련 사진

▲ '내 아들 김OO' 


    등대쪽으로 가는 길목에 붙어 있는 명찰표였습니다. '내 아들 김OO'이 제목으로 적혀 있었는데, 아마도 그 부모가 적은 글귀 같았죠. 엄마 아빠의 바람대로 하루빨리 그 아들이 돌아왔으면 하는 심정입니다.

ⓒ 권성권

 





"어제 제 아이를 건져냈는데, 여태까지 이곳에서 함께 도와주셔서 정말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계속 이곳에서 도와 주시면 좋겠습니다."


 


한 중년 남성이 우리가 있는 부스에 다가와 건넨 말이었습니다. 그 분은 비록 초췌한 모습을 띠고 있었지만 너무나도 따뜻한 인삿말을 건네고 있었죠. 그 분의 말을 듣는 순간 나는 망치로 머리를 얻어 맞은 느낌이었습니다. 뭐랄까요? 우리 일행이 하고 있는 일이 결코 초라하거나 사소한 게 아니라는 걸 말이죠. 


 












기사 관련 사진

▲ 실내체육관 전경


   진도군실내체육관 앞쪽 모습이에요. 사람들이 붐비지 않고 한산합니다. 그런데 안쪽으로 들어가면 유가족들이 누워있거나 두런 두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경찰이 통제하고 있긴 하지만, 이곳에서도 자식들을 기다리는 부모의 애타는 마음을 충분히 느낄 수가 있었었습니다.

ⓒ 권성권

 


 


점심을 먹고 1시쯤 됐을 때, 우리 일행과 교체해 주기로 한 팀이 드디어 도착했습니다. 그 분들은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전남동지방'에 소속된 교회의 목사님들이었죠. 이른바 지도에서 함께 온 목사님들이었죠. 장장 2시간이 넘는 걸음이었지만, 그 분들은 지친 기색도 없이 곧바로 섬김의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 뒤 실내체육관에서 봉사하고 있는 우리교회 권사님 두 분과 갓 혼인한 자매 한 분을 태우고, 곧장 교회로 출발했습니다. 돌아오는 길목에 걸린 시간이 그리 길지는 않았지만 봉고차 뒤에 타고 있던 권사님들은 모두 편안한 잠에 빠져들었죠.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긴 했지만, 그나마 유가족들에게 진 빚을 조금이나마 덜고 왔다는 마음 때문이지 싶었습니다.




 











기사 관련 사진

실내체육관 옆 부스


    실내체육관 쪽에 설치된 '진도군교회연합' 부스에서 섬기고 있는 권사님 두 분과 갓 혼인한 한 자매의 모습이에요. 앞에 서 있는 이일례 권사님은 허리 수술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최선을 다해 봉사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정말로 힘찬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은 마음이었어요.

ⓒ 권성권

 


 


바쁜 시간과 일상에도 불구하고, 이토록 보람된 현장에 참여한 북교동교회 권사님들에게 정말로 힘찬 '격려의 박수'를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팽목항에 이와 같은 분들이 있어서 정말 다행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 (축 )전남기독교총연합회 제9대 회장 김주헌 목사 취임 장준식 2014.03.14 575
» 팽목항에 이분들이 있어 정말 다행입니다 권성권 2014.05.23 272
51 북교동교회, 작은교회 섬김 file 관리자 2016.08.25 265
50 "2015 작은 교회 부흥키워드" 김주헌 목사님강의 극찬 받아 ^^* 장준식 2015.03.26 261
49 고길호 집사 신안군수 당선 인터뷰 file 장준식 2014.06.06 260
48 문준경 순교 기념 시비-북교동교회 출신기록물 장준식 2014.03.14 215
47 가장 큰 실수  1 김복은 2014.06.24 214
46 무슬림을 위한 30일 기도제목(7월 5일) 관리자 2016.06.28 212
45 믿음은 나의 마음과 생명을 1 김복은 2015.02.24 193
44 축하... 박천수 2014.02.21 190
43 무슬림을 위한 30일 기도제목(7월 4일) 관리자 2016.06.28 167
42 중고등부연합 일일기도캠프(20170304) 5 file 박혜성목사 2017.03.03 161
41 부 름(Calling) 김복은 2015.02.24 161
40 주님과 함께하면 길이 있습니다 김복은 2014.06.13 154
39 시련에 감사하는 마음 박원옥 2014.10.23 131
38 부흥하는교회. 1 이석기 2015.09.14 110
37 목포 북교동교회 김주헌 목사, 평택대에 발전기금 전달(2016.04.28) 관리자 2016.05.03 102
36 무슬림을 위한 30일 기도제목(7월 3일) 관리자 2016.06.28 80
35 '주는 교회' 아닌 '나누고 소통하는 교회' 필요한 때(2013,04.09) 관리자 2016.05.03 70
34 권사도 거룩한 직분이라 안수례 행한다.(2016.05.03) file 관리자 2016.05.10 53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