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나눔터
2014.06.24 17:08

가장 큰 실수 

조회 수 22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가장 큰 실수



가장 큰 실수는


포기해버리는 것입니다.


가장 어리석은 일은


남의 결점만 찾아내는 것입니다.


가장 심각한 파산은 의욕을 상실한


텅 빈 영혼, 가장 나쁜 감정은 질투,


그리고 가장 좋은 선물은 용서 입니다.


누구나 실수는 있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가장 큰 실수는 조심해야 합니다.


때때로 어리석은 사람이 될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가장 어리석은 일은 삼가야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희망을 갖는 것은


저마다 "용서"라는 가장 좋은 선물이 있기 때문입니다.


용서는 자기를 살리고 자기 주변과 세상을 살립니다.


?
  • ?
    박원옥 2014.10.23 11:27
    시련에 감사하는 마음


    두 사람에게 똑같은 씨앗이 한 톨씩 주어졌습니다.
    두 사람은 각자 그 씨앗을 심었습니다.

    한 사람은 자신의 정원에서
    가장 토양이 좋고 햇볕이 잘 드는 곳에,
    다른 한 사람은 거친 토양의 산에 그 씨앗을 심었습니다.

    자신의 정원에 씨앗을 심은 사람은
    바람이 세차게 불어올 때면 나무가 흔들리지 않게
    담장에 묶어두고, 비가 많이 오면
    그 비를 피할 수 있도록 위에 천막을 쳐두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산에 그 씨앗을 심은 사람은
    아무리 세찬 비바람이 몰아쳐도
    나무가 그것을 피할 수 있게 해주지 않았습니다.

    단지 한 번씩 산에 올라갈 때면
    그 나무를 쓰다듬어주며
    "잘 자라다오. 나무야"라고 속삭여
    자신이 그 나무를 늘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만 일깨워 주었습니다.

    20년이 지난 후
    정원에 있는 나무는
    꽃을 피우기는 했지만 지극히 작고 병약했고,
    산에서 자란 나무는 이웃 나무들 중에서 가장
    크고 푸른 빛을 띤 튼튼한 나무로 자라나 있었습니다.

    시련과 혼란, 아픔과 갈등 없이
    좋은 성과를 바라지 마십시오.

    산에서 자란 나무는
    비바람과 폭풍우라는 시련을 피하지 않고
    당당하게 맞이한 대가로 그렇게
    웅장한 모습으로 산을 빛낼 수 있었던 것입니다.

    아픔과 실패 없이 거둔 성공은
    손안에 쥔 모래처럼 허무하게 사라져 가는 것입니다.
    지금 그대에게 주어진 모든 시련에 감사하십시오.
    그것이야말로
    그대가 가장 소중히 여겨야 할 행복의 씨앗입니다.



    누구나 한 번쯤은 잊지 못할 사랑을 한다'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 축하... 박천수 2014.02.21 195
53 (축 )전남기독교총연합회 제9대 회장 김주헌 목사 취임 장준식 2014.03.14 636
52 문준경 순교 기념 시비-북교동교회 출신기록물 장준식 2014.03.14 218
51 팽목항에 이분들이 있어 정말 다행입니다 권성권 2014.05.23 275
50 고길호 집사 신안군수 당선 인터뷰 file 장준식 2014.06.06 286
49 주님과 함께하면 길이 있습니다 김복은 2014.06.13 162
» 가장 큰 실수  1 김복은 2014.06.24 220
47 시련에 감사하는 마음 박원옥 2014.10.23 132
46 부 름(Calling) 김복은 2015.02.24 162
45 믿음은 나의 마음과 생명을 1 김복은 2015.02.24 195
44 "2015 작은 교회 부흥키워드" 김주헌 목사님강의 극찬 받아 ^^* 장준식 2015.03.26 277
43 부흥하는교회. 1 이석기 2015.09.14 123
42 사순절기간 file 관리자 2016.02.24 63
41 목포 북교동교회 김주헌 목사, 평택대에 발전기금 전달(2016.04.28) 관리자 2016.05.03 159
40 '주는 교회' 아닌 '나누고 소통하는 교회' 필요한 때(2013,04.09) 관리자 2016.05.03 72
39 권사도 거룩한 직분이라 안수례 행한다.(2016.05.03) file 관리자 2016.05.10 54
38 김주헌목사, 후학위해 장학금 전달 - 북교동교회, 서울신대 주일지켜 file 관리자 2016.05.10 23
37 국내선교위원회 제 20회 정기총회(신임 위원장 김주헌 목사 선출) file 관리자 2016.05.11 6
36 국선위 새 위원장 김주헌 목사 - 인터뷰 file 관리자 2016.05.11 26
35 북교동교회, 창립 92주년 임직예식(사도행전 29장 쓰는 임직자 될 것) file 관리자 2016.05.11 47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